새 모니터와 맥북 그리고 HDMI 문제

얼마 전에 집에 사용 중인 모니터 하나를 교체했다. 내 모니터는 아니어서 쓸일이 없었는데, 11월 말 – 12월 초에 독감으로 집에서 일하다가 잠시 이 4k지원 모니터를 맥북에 연결해서 써봄.

… 잘 나오더라? 이전에 회사에서 2560 × 1600 모니터 (아마도 Dell U2713HM) 에서 레터박스가 나와서 쓰는걸 포기하고 그 이후에는 Dell 24″ 만 연결해서 사용했는데 이건 왜 문제 없지? 라고 생각.

며칠 후에 애플 홈페이지를 확인해보니 사용 중인 맥북 (2015년 버전) 에서 4K 출력이 가능하다는 것.

연말에 시간 여유가 생긴 김에 Dell U2718Q 를 구매하고 설정. 설치하고나서 Windows 데스크톱과는 모니터의 miniDP / 본체의 DP를 연결하고, 이전부터 쓰던모니터는 HDMI 로 양쪽을 연결함. 대략 이런 셋업?

구입한 가장 큰 이유가 집에서 모니터에 맥북 물려서 쓸때도 눈 좀 편하게 써보자를 시험하기 시작. 근데 HDMI 케이블을 연결하니 화면 출력이 안된다. 맥북 화면도 계속 깜빡이고 — 외부 모니터에 연결되는 순간엔 항상 이런 식임 — Dell 모니터도 화면이 껌뻑이고 전원 대기 상태 진입하다 화면 출력하려 시도하다 반복하기만. 그러다가 대략 “이 모니터와 연결하려면 3840 × 2160 @ 60 Hz 를 지원하는 기기를 써라” 같은 메시지가 모니터 쪽에 표시.

여기까지 하고 지인 분 결혼식에 갔다옴. 거기서 만난 동문분들과 대화하는데, “케이블 문제인 것 같다” 라고 해서 집에 돌아와서 정리 후 시험해 봤다. 이전에 아내의 LG 모니터에 연결할 때 사용한 닌텐도 스위치의 HDMI 케이블을 새 모니터에 연결했다. 잘 나오더라.

이게 뭐가 원인일까 하고 구글 검색 시작. 이런 글이 나오더라. 요약하자면:

  • Standard (1.4보다 이전 버전): 4K 나 HDR 지원 안함
  • High-Speed (v 1.4): 4K 해상도 지원 + ARC, Ethernet
  • High-Speed (v 2.0): 4K @ 60fps / 2.0a, b는 HDR 지원 포함

사용 중인 케이블을 보니 “High-Speed HDMI cable with Ethernet” 이라고 적혀있더라. 근처 마트가서 이 케이블을 다시 확인해 보니 “1.4 버전” 케이블이라고 표기되어 있더라. 그래서 2.0 버전의 HDMI 케이블을 새로 구입해서 맥북과 연결하니 잘 된다.

애플 공식 페이지의 각주를 잘 읽었다면 좀 더 빨리 문제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했을지도 모르겠다.

HDMI 2.0 케이블을 USB-C to HDMI 어댑터로 연결하고 아래와 같이 해상도 설정해서 쓰기 시작. 이젠 굳이 랩탑 모니터에서 캡쳐하거나, 코드를 읽지 않아도 좀 더 눈 덜 아프게 작업하게 될듯하다


리뷰: 아톰 익스프레스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75541256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들이 “만물의 가장 작은 단위는 무엇인가” 를 생각한 것에서 시작해서 “이건 단순히 사고 영역이었다” 라는 내용을 다룬다. 그리고 나서 근대 화학에서 실험적으로 유용한 틀로써 원자론을 다루는게 나온다.

  • 플로지스톤이 틀린 이론으로 밝혀지는 과정
  •  전기 화학의 탄생, 그리고 이때 생기는 각 분자들이 원자론으로 설명하기 쉬운 것
  • 화학 반응에서 일정 성분비의 법칙, 기체 부피가 일정 비인 것을 원자론으로 설명할 수 있다는 얘기
  • 그리고 이 틀을 써서 나오게 된 각 원자량을 정밀하게 측정하는 시도들
  • 이 시도들이 합쳐져서 나오게 된 멘델레예프의 주기율표

이런 실험적인 토대 위에서 이론 물리학자들이 생각해낸 변화의 방향성 (엔트로피) 이나 열 기관의 효율성 최대치 (카르노 기관), 그리고 이를 설명하기 위한 (이상) 기체 상태 방적식에 대해서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이런 이상 기체 방정식과 브라운 운동이 관련성, 그리고 이를 실험적으로 측정했을 때 아보가드로 수 (1몰의 기체 안에 들어있는 분자 수) 를 얻을 수 있었다는 얘기 + 이외의 다른 방법으로도 이후에 실험적으로 측정했고, (거의) 같은 값으로 나온다는 얘기로 마무리. (=실험적으로 유용해서 이를 설명하는 도구로 썼던 원자론이, 실험적으로 나올 수 있는 다른 값으로 실체가 증명가능하다는 얘기)

책은 굉장히 맘에 들었다. 중학생 때 화학을 처음 배우면서 짧게 화학의 역사나 원자론의 시작을 설명해줬는데, 세부 내용이 궁금해서 구할 수 있는 책을 다 구해다 읽던 기억도 떠오르고(…). 사놓고 내용 괜찮으면 아이들에게 보여주려고 했는데, 이 책만 아니라 작가의 다른 책 (중력과 게놈 익스프레스가 각각 있음) 도 주문해서 보여줘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