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아직 이름은 못 정해서 태명대로 부르고 있지만 — 사실 아내는 볼이 통통하다고 “우리 만두”라고 부른다 — 귀여운 사내 아이가 태어났음. 실제로 태어난 날은 9월 23일 오전 9:59. 건강하게 태어났습니다. 다만 아내는 제왕절개수술을 받은지라 좀 아픕니다ㅠㅠ 깨어 있는 시간 보단 자는 시간이 많고,  일어나면 밥 달라고 보채는 아이지만 귀엽다는 사실엔 변함이 없습니다(…). 참고로 사진은 태어나서 두번째 […]

時代遺憾

서태지의 노래 제목이기도 하고, 오후부터 싱숭생숭한 마음으로 계속 듣고있기도 하지만; 여튼 요 며칠 간 한 생각. 요약하자면 저 노래의 가사가 되어버릴 것 같지만; 덤으로 이 블로그의 일반적인 주제가 아닌 내용이기도 하다. 그렇지만 요 며칠 간 방문자가 갑자기 늘어서(…) 안 하고 있다가, 다시 줄어든 틈을 타서 쌓아놓은 소리를 좀 풀어보자. 이 나라가 “인구가 줄어든다”, “아이를 안 낳아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