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2 인터페이스 쓰는 SSD 설치하기

메인보드가 M.2 지원하는지만 보고 샀다가 설치하느라 땀 좀 뺌. 그거에 대한 후기.

  • 메인보드로 Gigabyte H170 Gaming 3 (DDR3버전)을 쓴다. 이전에 펌업하다가 보드 날려먹어서(…) 급하게 업그레이드한다고 DDR4로 못 넘어갔더니 오늘의 삽질에 지대한 공헌을.
  • 새 디스크 — 더 이상 디스크 가 들어있진 않은데 디스크라고 불러도 괜찮은가? — 로 샘숭 EVO 960 (M.2 인터페이스) 구입.
  • 현재 디스크로 SSD x 2 (샘숭 830 PRO, 840 PRO 하나씩) + HDD 하나 연결. (모두 SATA3)

이 상태에서 새로 산 M.2 인터페이스의 SSD를 연결하고 부팅했더니 BIOS에서 기존 디스크 3개가 모두 사라졌다?!
급하게 구글링해보니 나만 같은 현상을 목격한게 아님.

매뉴얼을 다운로드 받아서 보니, 대략,

  • PCIe lane 을 소진해서 특정 SATA포트가 disable 된다.
  • disable 되는 포트는 M.2 인터페이스 번호와 AHCI vs. RAID 구성에 따라다름.

정도의 상황. 좀 더 확인해보니,

  • M.2 + PCIe 면 SATA 0, 1, 2, 3이 비활성화.
  • 현재 디스크 3개가 0, 1, 3을 쓰고 있던 상황
  • 근데 DDR3 말고 DDR4 지원하는 버전의 보드는 M.2 인터페이스가 2개. 이 중 한쪽을 쓰면 SATA포트를 거의다 쓸 수 있다 억울하다 ㅠㅠ

이에 따라,

  • SSD 하나를 포기하고 — 안 그래도 그냥 스팀 파티션 — 제거.
  • SATA 4, 5 번에 SSD, HDD를 하나씩 연결.
  • BIOS 에서 부팅 순서 조정

…하고나니 잘 돈다. 좀 더 잘 알아보고 살걸. 스팀용 디스크만 확보하려던 거였는데 SSD만 하나 놀리게 된듯 Orz.

몇 년 만의 가전 제품 교체

결혼한지도 이제 거의 10년이라(…) 작년 – 올해 사이에 가전 제품들을 몇몇 교체하게 되었다. 작년에 교체한 건 전부 생활 가전이었지만 올해는 다르다 올해는 (???).

이번 주에는 의도치않게(?) 모니터 중 한 대와 PC용 스피커 교체. 교체한 것에 대한 간단한 리뷰.

우선 집에서 Dell U2408 과 Dell U2410 을 각각 아내와 내가 썼는데, U2408 쪽을 LG 27UD88 로 교체.
교체하면서 느낀 점을 두서 없이 정리하면,

  • 역시 고해상도 모니터를 써야한다.
  • 현 세대 모니터들은 대부분(?) 베젤이 얇고 16:9 이 경우가 많아서, 책상 위 공간 차지하는 부분에선 Dell U2408 랑 거의 비슷함. (약간 좌우로 더 쓰는 정도?) 지금은 좌우로 좀 긴 책상을 컴퓨터 사용하는 용도로 아내와 같이 쓰는데, 다른 모니터를 1~2년 후에 27″ 혹은 28″ 로 바꿔도 딱히 더 책상이 좁아지진 않겠다 싶음. 베젤 얇은 것처럼 앞/뒤 두께도 얇아서 좀 더 시원한 것 같기도하고…
  • 사기 전에 매장에 전시품이 없어서(…) 스펙만 확인하고 샀는데, 이게 틸트, 높이 조절은 되는데 설치하고 보니 바닥판 부분이 (수평방향으로) 회전이 안됨 -_-; 이거 좀 난감하다. 보는 방향 바꾸려면 몸을 일으켜서 모니터를 들어서 틀어야 한다.
  • 이것도 베젤 얇은 탓의 연장인 것 같은데, 전원 어댑터가 따로 있다. 이거 알았으면 이 모니터 안 사고 다른 거 샀을 듯 (전원 어댑터 별개인거 개빡침)
  • 본체 – 모니터 간 USB port 연결을 USB-C로 하는데, 구성품 중에 USB-C to USB-A 가 있어서 (C to C도 있음) 그걸로 연결; 다만 기본 길이가 짧다. 모니터 옆에 본체를 두는게 아니면 연결하기 곤란할 수도 있음. 이건 1.5m 정도는 해줘야 하지 않을까
  • HDMI 와 Display Port 케이블도 좀 짧은 느낌. 아슬아슬 하게 끼웠다.
  • 요즘 모니터라 HDMI가 두 개라서 그 부분은 잘 써먹었다. 닌텐도 스윗치가 HDMI 출력을 쓰는데 U2408 쪽에는 HDMI가 없다 (DP는 있음). 그래서 부득이하게 출력을 내 모니터로 돌려서 플레이하고 그랬음 -_-;; 이건 이제 해소. 그리고 사운드 출력 선도 (본체 혹은 닌텐도) — (HDMI) — (모니터) — 3.5 ϕ 연결 — 스피커 쪽 line-in 으로 처리해서 선이 하나 줄었다. (이전에는 line-in 을 닌텐도 할 때마다 수동으로 바꿔 낌)
  • 전원 어댑터에서 전원 공급받는 부분 바로 위에 3.5 ϕ 출력이 있다. 그래서 thermal noise 가 출력에 꽤 낀다; 이건 며칠 뒤에 구입한 스피커랑 연결할 때 문제가 좀 되었음.
  • …모니터 자체 리뷰는 아니지만 Windows 10 현재 버전은 Hi-DPI지원이 꽤 멀쩡해진듯. 7 때의 그 괴로운 상태는 벗어난 것 같다.

그리고 13년째 사용한 Creative GigaWorks G500 스피커도 폐기하기로 하고, Bose Companion 20 을 구입. 아무리 생각해도 아파트에서 우퍼는 무리인 것 같고, 발치에 걷어차이는 것도 매우 괴로워서, 우퍼 없이 가기로.

  • 매장에서 청음은 해보고 (큰 기대는 안하고) 샀는데, 집에 와서 들어보니 생각 외로 유닛 크기 작은 것에 비해서 소리가 해상도가 꽤 높고 볼륨도 커서 놀랐음. (사실 직전에 사운드 바도 청음해서 그런 것 같긴함)
  • 곶통스럽게도 이것도 전원 유닛이 별도다. (전원선 – 어댑터 – 우측 스피커로 들어가는 구조) 모니터 때와 마찬가지로 이 부분은 매장에서는 안 보여서 그냥 넘어갔다. ㅠㅠㅠㅠㅠㅠ; 이전 스피커는 우퍼 유닛이 아주 커서 그 내부에 전원부가 있어서 어댑터는 따로 없었다.
  • 대체 파워 코드는 왜 각 지역별 코드를 다 포함하는가. (전원 코드가 4갠가 5개 들어있음)
  • 기본 포함한 3.5 ϕ 케이블이 왜 이렇게 노이즈를 잘 전달하는진 모르겠지만 라인-인에 넣지 않은 쪽을 손에 쥐기만 해도 스피커 쪽에 노이즈가 와장창; 그래서인지 엘지 모니터 쪽을 이걸로 연결하면 아주 그냥 혼파망.
  • 그래서 다른 PC쪽을 그 케이블로 연결하고, 새 모니터와 스피커 사이는 다른 케이블로 연결하니 노이즈가 거의 안 끼더라. (최대 볼륨 근처에서나 희미하게 들림) 일단은 이 셋업을 한동안 유지하기로…

…역시 새 물건을 써야 삶이 편하네요. 수동으로 오디오 케이블 바꿔끼기 너무나도 고통스러웠었다. 이젠 더 안해도 되겠지만.
하지만 전원 어댑터가 늘어서 이 꼴보기 싫은걸 수납할 선반을 주문함.
내일 배송 예정이라 뜨는데, 제발 로켓 배송 힘을 내 줘(…).

iPhone 배터리 교체

지난 설에 양가 방문하고 나니 도저히 이대로는 못 버티겠다 싶어서, 3월 초에 배터리 교체를 받았다. 사용 중인 아이폰 6S는 특정 시기 생산품에 대해서 무상 교체를 하는데, 그 대상이라 공짜로 교체 받긴 했다.

가장 가까운 서비스 센터가 판교 일렉트로 마트 안에 있어서 휴일에 판교역에 갔다와야 했다. Orz.

배터리 교체는 생각보다 얼마 안걸렸고 — 대략 20분 내외? — 잠시 대기 줄에서 기다린 시간이 한 15분 정도였던듯. 근데 이건 문열자 마자 뛰어가서 그렇고, 실제로는 이보다야 더 걸리겠지.

교체하고나니 배터리가 좀 더 오래 가기는 하는데, 체감 상으로 더 컸던 부분은 트위터 실행 속도가 빨라졌다 정도? 배터리 충전량 줄면 성능 줄이는게 생각보다 더 컸던 듯 싶다.

코코넛 배터리에도 이제 충전 잔량이 크게 나온다 신난다(?).

Screen Shot 2018-03-17 at 09.27.39

리뷰: 콘클라베

로버트 해리스 의 장편 소설. 흔히 팩션 이라고 말하는 장르의 소설이다. 내가 본 상당 수의 팩션은 로버트 해리스 작인듯 – 이니그마, 당신들의 조국, 고스트 라이터, 아크엔젤, 어느 물리학자의 비행 등등. 덤으로 키케로 3부작 (이 이름이 맞나?) 도 있고.

제목에서 바로 알 수 있듯이, “교황 선종” – “새 교황 선출” 까지의 짧은 기간을 배경으로 한 소설이다.
직전 몇 대 교황 실명이 나오긴하지만 소설 자체는 정말로 픽션. 배경과 이전 교황이름만 현실에서 가져왔다.

콘클라베 관해서는 뉴스 단신에 나온 정도만 알고 있었는데 — 투표 결과 선출하지 못하면 검은 연기, 선출하면 흰 연기가 난다 정도? — 여러모로 궁금증을 충족시켜주는 스토리라인이었다.
읽다보면, 내가 왜 종교가 없는지도 되새김질 좀 하고, 현실 의 천주교회가 끌고가고 있는 추문들도 한 번 들춰보고. 그리고 로버트 해리스 소설의 결말들을 그다지 맘에들어하지 않는데 – 이니그마 정도만 맘에 들었음 – 이건 꽤 괜찮았다.

다만 이거 전자책으로 나오는 줄 모르고 종이책 나오자마자 사서 책장 공간이 처치 곤란 Orz.

TLS: SHA1 해시의 종말이 다가오고 있다

ars technica: SHA1 암호학적 해시가 연말 전에 (쉽게) 무력화된다 라는 글이 올라왔다. (2015-10-08)

저 글에서도 나오고, 이 블로그의 이전 글에서 링크한 Bruce Schneier의 2012년 예측 에서는 2018년이면 조직범죄자들 정도의 재정이면 충분히 깰 수 있는 수준이 될거고 예측했었다. 하지만 새로 나온 논문에 따르면 이미 현재 기준으로 $75k ~ $125k 정도면 충돌을 찾을 수 있다 라는 것. (이전 예측치는 2018년에 $175k 정도)

즉, 지금이라도 어느 정도의 재정 규모가 되는 정부건 정부 단체건, 혹은 조직범죄자들이건 이걸 깨려는 시도를 할 수 있는 수준으로 계산 비용이 내려와 있다는 얘기. 다행히도 언급된 논문에서 찾은건 chosen prefix attack 은 아니어서, 당장 인증서를 위조해내는 정도는 아님. 하지만 여태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렇겠지만 공격은 항상 향상되지 악화될리가 없다. 그러니 근미래에 뚫린 상황 — $100k 수준에서 chose-prefix attack이 가능해지는 상황 — 에 진입할지도 모른다. (Google 은 2017년 1월부터 SHA1 해시를 쓴 인증서를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간주하기로 했다(Chrome 41이후) )

여하튼 해야할 일:

  • 사용 중인 인증서가 SHA-1 해시로 서명되어 있는가? (직접 쓰는 인증서, intermediate 인증서 모두) 그러면 바꿀 것. 아마 이미 발급된 인증서에 대해서 무료(?) 재서명을 해줄지도 모름
  • SHA-1 해시로 서명된 사이트에 접속하고 그 사이트와 안전하게 통신하는게 중요하다면 그 사이트 사용을 멈추거나 (예를 들어 국민은행?) 바꾸라고 요구해야 한다
  • 조만간 주요 웹 브라우저에서 SHA-1 해시를 이용해서 서명한 인증서들을 안전하지 않다 라고 표시하는 업데이트가 나올테니 일찍일찍 설치해둘 것

정도를 해야.

아 그리고 SHA-1 해시를 root 인증서 에 쓴 건 상관없다. 아침에 일어났다가 불현듯 이게 떠올라서 — 이 블로그가 쓰는 인증서의 Root CA는 SHA-1 서명; 구글도 같은 Root CA 씀(…) — 검색해보니 Gradually sunsetting SHA-1 이란 글 발견. 해당 부분을 발췌하면,

Note: SHA-1-based signatures for trusted root certificates are not a problem because TLS clients trust them by their identity, rather than by the signature of their hash.

즉, root 인증서의 경우 공개키(pub-key)를 가지고 있는거고, (자가) 서명한 signature 자체는 검증할 일이 없기 때문에 상관없다는 것. (대조할 대상 이 아예 없으니까)

리뷰: 셜록 홈즈: 모리어티의 죽음 – 앤터니 호로비츠

둘째 태어나기 좀 전에 “셜록 홈즈: 실크하우스의 비밀”을 읽었던 것 같은데 그 후속이 나왔다.
이번에 다루는 부분은 “마지막 사건”과 “빈 집의 모험” 사이 이야기다. 즉, 라이헨바흐 폭포에서 셜록 홈즈와 제임스 모리어티가 싸워 추락사하고, 홈즈의 귀환까지의 공백 기간으 다룬 얘기.

이 책에서도 셜록 홈즈와 모리어티가 육체적으로 싸워야한 부분을 비꼬는 느낌이 좀 들긴하는데, 어쨌든 그 공백을 훌륭하게 살려낸 느낌.
주인공 격인 애설니 존스와 프레데릭 체이스 조합도 굉장히 잘 맞는 느낌이라 — 홈즈 + 왓슨 만큼 — 흥겹게 읽을 수 있더라.
읽는내내 얘가 걔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면서 읽는데 여러 번 뒷통수를 막고 아주 살짝만 실마리를 잡아서 정말 진실의 끝자락 정도만 맞출 수 있더라.

실크하우스 때는 꽤 괜찮다정도 였는데, 이번 책은 정말 훌륭했다. 추리소설로써 괜찮은 점 + “네 개의 서명” (이 책의 주인공인 애설니 존스가 등장하는) 처럼 모험 활극같은 분위기가 섞여서 맘에 들었다. 실크하우스의 비밀 편을 중고로 판매한 것 같은데 다시 사야할 듯한(…).

리뷰: 야경 – 요네자와 호노부

고전부 시리즈 (애니메이션 빙과의 원작) 은 읽었었는데 나오키 상 후보였다는 말 + 알라딘 굿즈 (…) 에 눈이 멀어서 주문해봄.
장편이라고 생각했는데 — 왜 이렇게 착각했는지는 지금도 모르겠음 — 첫 단편인 야경이 휙 하고 끝나버려서 멍.
본격적인 추리물이라고 하기보단 미스테리 물에 가까운 단편들이 수록되어 있다.

고전부 시리즈는 뭔가 굉장히 편안한 일상 미스테리 물이었는데 이건 정말 본격적으로 묵직한(…) 내용이 나옴 — 그러니까 살인, 괴담스러운.
필체도 약간 달라진 느낌이지만 여전히 취향(..)이니 이 작가 책을 몇 개 더 주문해 봐야.

연재물 전자책이 개선되면 좋겠다

딱 맥북 / 맥북에어 정도만 들어가는 가방을 들고다니 시작해서, 그리고 늦봄부터는 자전거 통근을 해서; 요즘 통근 중의 책은 거의 리디북스나 레진코믹스에 의존 중. (물론 얇은 문고판 책이나 추가 케이블; 그리고 지갑정도는 들어가지만 그런 책이 항상 있는건 아니라서)

리디북스에서 연재물을 읽고 있는데 — 200화 가까이 연재된 걸 대충 120화부터 따라 잡아서 읽고 있는듯 — 이게 딱히 편하질 않다. 그래서 뭐가 대안일까가 궁금했는데, 최근에 John Scalzi의 신작, End of the all things의 연작 중편을 예약 구매로 사보다가 훨씬 나은 경험을 했다. 대략,

  1. amazon.com 에서 첫 중편 이후의 3개 중편을 예약 구매.
  2. 발매 시간이 되자 결제와 함께 영수증을 포함한 이메일이 옴
  3. 킨들 앱 런치하니 다운로드 시작

리디북스에서도 이 정도로 편하게 해주면 안될까;

  1. 연재물이라 정확히 뭐가 언제 나온다는 정보가 없긴하다. 작가가 그걸 보장하는 것도 이상하니까. 그래도 나오면 결제하겠다는 opt-in은 가능해 보인다. (한국에서 말이 안되는 계약 형태면 어쩔 수 없고…)
  2. 새 연재물이 올라오면 이메일 발송 (결제와 함께. 카드 정보는 저장 못하지만 리디북스는 리디 캐시로 구매할 수 있으니까 구매 가능한 정도만 있으면…)
  3. 리디북스 앱 런치하면 다운로드 시작 (이건 지금도 됨)

1, 2가 불가능한가? 이게 한국적인 제약이라서 안되는건지, 아니면 아직 이런 “욕구”가 없어서 그런건지. 카드 결제는 리디북스에서 회피할 수 있으니 괜찮을 것도 같은데 -_-;

새 랩탑 도착

지난 달 초에 주문한 맥북이 어제 도착.
원래 쓰던 랩탑 (2012년 맥북에어)에서 이전 작업을 한 기록을 여기에 남긴다.

  1. Migration Assistant 시도 (1차): 실패하고 두 대 모두 제어 불가능한 상태가 되서 리붓.
  2. 2차 시도: 새 맥북에서 맥북에어는 보이는데 반대가 안되어서 똥망 -_-
  3. 3차 시도: 이전이랑 같음.

여기서 GG치고 수동 복사 시작(…).

대략 다음과 같은 애들을 수동으로 옮겼다:

  1. 작업 디렉터리 및 문서 디렉터리. 작업물 디렉터리에서 현재 손 안댄 것은 과감히 제외 (그래도 복사한 용량 10기가 수준). 문서 디렉터리에 vmware vm들이 있어서 복사가 천 년. 맥북에어 배터리 절반과 energy impact 120을 찍어준 rsync에 감사(…). 더불어 google chrome 설치 및 설정 동기화.
  2. 맥북에 app-store 기반 프로그램들 설치. 근데 이거랑 복사랑, 기존 구입한 프로그램들 + 맥북 새로사면서 갱신된 iwork동시에 깔았더니 프리즈. ㅠㅠ 리붓.
  3.  iTerm 설치. 기존 설정을 디렉터리로 저장해서 옮김. 새 맥북엔 bash 새로 빌드 안해서 굉장히 특이한 에러를 냈다(…). 폰트 파일이 없어서 inconsolata 와 나눔고딕 코딩을 가져다가 설치. bash 설정을 옮겼더니 git 없다고 (…) xcode command line tool을 설치하기 시작 (…).
  4. homebrew 설치. 그대로 python, vim, git 새로 설치.
  5. VPN 키 복사 및 설정
  6. Moom 설정 (창 크키 조정용)
  7. X Server 설치 (xquartz)

(잠)

출근하고 나서 구글 계정이랑 동기화 시작 (주소록 + 캘린더) 두 셋트. 이러고나니 대략 쓸 수 있는 상태가 된 듯. 밤에도 (상대적으로) 잘 보이니 기쁜데 그거 말고는 딱히 차이는 없다. 출근할 때 좀 더 가벼운건 좋긴함. 아마 외근 나갈 때 뼈저리게 느끼겠지 -_-.

(추가: 2015-06-05)

중요한 걸 빠뜨렸다. 한국 정부 혹은 준정부 기관에 해당하는 Root CA들을 제거하지 않았음. 다음 Root CA를 삭제:

  • KISA Root CA1

여기서 서명해준 intermediate CA는 이 이후 신뢰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