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of the

Indiana Jones.

어제는 인디아나 존스 프랜차이즈의 새 극장판의 전세계 개봉일. 조지 루카스 + 스티븐 스필버그만 해도 극장으로 달려가야할 취향인 rein인데, 해리슨 포드 형님까지 등장하는 인디아나 존스를 안 보러 갈리가 없었음(…).

시류에 동참하여(…), 어제 밤(21:55) 메가박스 M관에서 보고왔습니다 ㄳ(…)

네타를 빼고 적당히 감상평을 적자면,

  • 예전에 정말 즐겁게 볼 수 있었던 인디아나 존스 특유의 액션 + 허무 개그(?)는 여전함. 원작팬들 (특히 1 좋아했던 사람들) 은 무지 즐겁게 볼 수 있을듯.
  • 지도 위로 날아가는 비행기라거나 하는 원작의 느낌도 한 가득함.
  • 예고편은 시작하고 15분 안쪽에서만 제작된듯 — 사실 예고편이 필요없는(?) 작품이라 이런게 가능한듯[1] . + 확인해보니 짧은 컷으로 중/후반의 내용이 들어가긴 했음.
  • 해리슨 포드는 나이가 들어보이긴하지만 여전히 제 기억 속의 존스 박사의 모습
  •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 인디아나 존스 -> 툼레이더 -> 인디아나 존스로 이어진 양의 피드백이 있었던 것 같다 — 인디아나 존스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듯한 툼 레이더와, 그에서 영감을 좀 가져온듯한 이번 극장판
  • 조지 루카스와 스티븐 스필버그의 결합이란건 정말 훌륭함[…]. 근데 이 사람들 1950년대에 대한 향수가 가득한 느낌
  • Fedora + 채찍(…)

정도.

사실 극장가서 한 번 더 보고 싶음.[2] 오늘 출근하는데 횡단보도에서 신호 기다리면서 휘파람으로 Raider’s March가 나오는 상황(…)

극장에서 영화는 딱히 자주 보는 편이 아닌데 올해는 벌써 만족스럽게 본 게 2편 — “에반게리온 신 극장판: 서”와 인디아나 존스 4.

여기서부터는 까발리기 포함.

고대했던 숀 코네리(또다른 닥터 존스. 인디아나 존스의 아버지 역할)는 등장하지 않음. 하지만 정반합(?).

중년 이후의 등장인물이 주가되어 진행되는 — 심지어 악역까지 — 상황에서 유일하게 신세대(?)캐릭터인 머트 역도 상당히 괜찮은듯. 중간의 ??스러운 액션신은 살짝 오버(?)였던 것 같지만, 그 정도까지는 봐줄 수 있음(?!).

최종적인 정리는 극장판 중 하나(…)의 엔딩과 상당히 비슷한 느낌이지만, 그런 식의 정리도 나쁜 것 같지는 않음.

스탭롤을 다 보고나오면서 느낀건데 제작 유닛만 2개. 촬영지가 3개+ (제대로 못 세서), 디지털 아츠 제작 인원은 스탭롤 한 화면에 다 들어가지도 않는걸 보면서 역시 돈지랄의 위력을 유감없이 느낌 — AION 클베 클라 스탭롤도 길다고 느꼈는데 10년은 짧은듯 흑.

여튼 개인적으론 대만족. 한 번 더 보러갈까 하는 중인데 M관 노리는 사람은 손 좀(…)

  1. 이름만으로 팔 수 있는 포스라니 좀 무시무시함 []
  2. 개인적으로 이런 짓을 감행한 것은 스타워즈 극장판,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반지의 제왕 뿐임(…) []

Published by

rein

나는 ...

4 thoughts on “Return of the”

  1. 손! 하고싶지만…일단 남정네끼리 극장 가는거…’님좀 자제효;;;’ 일까봐서…삼성역 멀어서…라는 구차한 이유로 패스합니다. ^^;; 여자친구 얼른 만들던가 해야지 원. (혼자가서 볼 만큼의 열혈은 또 아니고…;)

    fedora 라는 단어를 보면서…리눅스와 채찍과는 무슨 상관관계가 있을까..하고 잠시 고민을…;; 사전찾아보니 fedora가 중절모네요. 나름 직업병? ^^;

  2. …전 연구실 선배(남자)랑 봤습니다 하하하(…)

    그리고 제 뒷줄 한 줄(…)이 같은 회사 분들인거 같았다고는 말을 못(자폭).

    Fedora가 중절모에요 :) 후배 말로는 nethack의 고고학자가 채찍에 중절모를 기본 장비로 가지고 나온다고…

  3. 여기가 내가 아는 레인이 홈피가 맞나..ㅡ.ㅡ???

    담에 기회되면 확인 해보러 올깨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