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S없는 날

오늘(4/9)은 CSS 없는 날 — CSS-naked-day.

CSS는 웹페이지에 내용과 내용을 표현해주는 형식을 어느 정도 분리해주고 — 특히나 서체, 그림 배치 방식, 문단 배치 방식, 색상 등등 — 네트웍에 전송되는 양을 적절히 줄여주고[1] , 형식의 일부를 아주 손쉽게 전환할 있는 수단을 제공해준다.[2]

이미 어제지만, WP.com에 들어갔다가 WP 개발자 중 한명인 lorelle의 블로그에서 이런 캠페인 — 하루동안 css를 제거하고 지내보는 — 에 참여하게 되었다. CSS는 빠졌지만 WordPress 블로그 자체의 내용은 형식적인 부분과 상당히 분리되어 있어서 어느 정도 볼 수 있는 페이지를 보여주긴 한다.

여튼, CSS라는 웹 시대의 기술에 잠시나마 고마워하는 / 혹은 즐거워하면서(?) CSS없이 하루를 보내봐야겠다.

  1. 마크업부분이 최소화되어 전송된다 []
  2. 특히 서체나 색 지정은 일일이 지정하는 경우를 보게되는데, 이걸 div, span같은 태그의 클래스를 지정하고,해당 클래스에서 어떤 색, 서체, 글간격 등등을 설정해주면 웹 브라우져에서는 css파일을 한 번 다운로드하고 동일한 CSS 파일을 쓰는 페이지들은 다운로드 하지 않고, 가지고 있던 CSS 를 사용해서 화면에 그려주는 방식으로 네트웍 트래픽도 줄이게 된다. 그리고 이런 클래스(class)단위의 CSS를 수정하는 방식으로 화면 표시를 바꾸기도 쉽다. 그래서 대형웹사이트류에는 여러개의 CSS파일이 사용된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

Published by

rein

나는 ...

14 thoughts on “CSS없는 날”

  1. Pingback: TattedLines
  2. 내 경우엔 w3m 으로 보는 페이지들도 왕왕 있어서 CSS써서 적당히 내용/(스타일 관련)마크업 분리를 한 거랑 안 그런거랑 평소에 비교가 좀 많이 됨;

    그래도 내 블로그는 그런데루 보이지 않수?(…)

  3. Muzeholic / 그래야 맞는 거임. CSS자체가 내용을 담으면 안되지만, 스타일은 없어지는게 CSS를 제거했을 때 기대되는 동작

  4. 일념 / 이런 날도 있어야 조금 더 여러사람에게 적합한 — 혹은 웹 페이지를 제공하는 사람이 신경을 덜 쓰고도 여러사람에게 적당한 — 페이지가 나오지 않을까 합니다.

    Muzeholic / 무슨 생각으로 그런 말을 하는진 모르겠는데, 이 블로그에 CSS로 적용된 색이랑 서체가 그렇게 문제가 있는지는 모르겠음. 어차피 이건 내 영역도 아니고 웹 디자인 하는 사람들이 만드는걸 가져다 쓸 뿐인데.

  5. 뭘 무슨 생각으로 그런 말을 함. 아저씨 블로그 스킨은 스타일시트가 있든 없든 밋밋한건 똑같다는 소리지.

  6. 아니 그 뭔 개소리임. 호환성을 유지하고, 내용 전달에 충실하려면 이 정도 수준이 적당하지 대체 뭘 더해야함? 웹로그가 무슨 그림 그리는 것도 아니고 내용 전달에 도움이 될 정도의 마크업이면 충분하지 뭔 소리가 하고 싶은 거임?

  7. ………아니 뭔 화를 내고 난리임;; 누가 뭘 더 하래요? 밋밋하다는거지 그냥. 내가 아저씨 인생을 다채롭게 해줄 수는 없는 일이고, 의견 제시일 뿐. 하지만 plain = 내용 전달 충실은 동의할 수 없음.

  8. wha, I didn’t understand a word you just said. 도대체 의도된 구현이 이벤트를 말하는건지 블로그 스킨을 말하는건지 모르겠고, 그게 의도된 구현이라고 해서 손가락질 하면 안 되는건지 모르겠고. 그리고 트랙백 건 내 글은 아저씨랑 싸우는 과정에 들어간게 아닙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