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관리를 좀 더 trac으로…

google_todo 올해 초부터 Google Desktop을 써왔는데,  "Google 데스크탑 할일 가젯"이란 가젯 응용을 사용하고 있다. 구글 캘린더도 사용하고 있지만 사실상 마감이 자유로운 편인 일들을 추적하는데 쓰고 있다.

옆에 캡쳐한 것처럼 할 일의 목록이 유지되고, 완료된 일은 자동으로 밑으로 내려간다.  그리고 두 대 이상의 컴퓨터에서 사용하는 경우에도 네트웍으로 연결만 되어있으면 자동으로 동기화도 된다.(물론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을 해줘야한다)

그래서 개인적인 일거리들이랑 회사에서의 진행 중인 작업 중 생각난 해야할 일들을 쪼개서 적고 있었는데…

소스 코드를 커밋하고 생각해보니 내가 뭐하고 있나하는 생각이 -_-;;

현재 팀에서는 svn과 trac으로 전체 소스 트리와 프로젝트 일정을 관리하고 있다. 사실 저기 적힌 일들 중 회사 일 관련된 것(먹칠 된 것들(…))을 보면 특정 티켓의 세부 사항…에 가까운 것들이다. 즉 이렇게 하면 될 것을 돌아가고 있었다.

    1. 할당받은 큰 티켓을 잘게 쪼갠다 (사실 애초에 큰 티켓으로 나오면 안 좋긴하지만)
    2. 작은 티켓을 할당 받는다(…내가 발행해서 내가 받는)
    3. 완료 될 때마다 할 일 목록을 업데이트 할 것이 아니라 티켓을 닫는다

…즉 당연히 trac의 기능을 써야하는데 엄한 툴을 쓰고 있었던 것이다.  Trac을 써서 얻을 수 있는 장점은 내가 귀찮게 저걸 주 단위로 백업하거나 하면서 유지하지 않아도(안그러면 완료된 일들이 너무 늘어지니) 알아서 유지되고, 전산팀에서 백업도 해주고(…). 그리고 내가 뭘 생각했는지 나중에 시간 순으로 파악할 수가 있다.

Trac을 좀 더 세부적인 티켓으로 썼으면 좀 더 일정도 눈에 보이고 특히나 구글 할일 목록에는 없는 우선순위(정확히는 우선 순위 기능도 제대로 썼을 텐데 말이지 -_-;; (할 일 목록에선 내가 수동으로 순위를 조절했다)

즉, 이런 식이 될 것이란 말이지…

trac 

윗 쪽의 단순하고 개발하는데는 그저 그런 도움만 주는 목록과 대조가 된다 -_-;; SQL 쿼리틱한 커스텀 보고서도 만들 수 있고 말이지;

삽질의 결론: 원래 해당하는 목적의 툴이 있으면 돌아가지 말자. 맞는 툴을 써서 더 편한 방법으로 진행하자.

Published by

rein

나는 ...

4 thoughts on “일정 관리를 좀 더 trac으로…”

  1. 그렇지만 Trac에서 선/후 관계에 대한 지정을 할 수가 없군(물론 구글 할 일 가젯도 그렇지만).

    이것도 뭔가 플러그인 같은게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들지만 -_-;;

  2. 사실 제가 trac을 쓰는 이유는 팀 단위 작업인 면도 있고, 위키를 그렇게 많이 쓰는 문화?가 아니라는 점도 좀 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과 동기들이 있는 팀들은 비슷하게 trac을 쓰는 곳도 있고, 구글 스프레드 쉬트를 쓰는 곳도 있고(이게 일정관리/기능구현 관리에선 제일 직관적인 것 같기도 합니다; 기능은 적지만요) sharepoint 서버를 쓰는 곳도 있더군요.

    요는, 그냥 편한게 최고인거 같아요(…). 익숙해지는데 비용드는 것도 곤란하고;

  3. Zenguy / 핑백이 제대로 출력이 안되던 버그(…라기보단 제가 switch 문 삽질 !@#$) 가 있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