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Eternal Sonata 도착

아시아 코드의 영문 버젼(영어 자막 + 일어/영어 음성)으로 구입한 Eternal Sonata가 도착. 어제 오후에 플레이아시아에서 주문했는데 오늘 오후에 도착(…). 세상 참 좁구나†.

Eternal_Sonata Eternal Sonata는 처음 스샷이 나왔던 시절(그러니까 트러스티 벨이라고만 불리던 시절)부터 기대했었던 작품인데 – Xbox 360을 구입하게 만든 원인이기도 하고 – 받아서 해보니 기분이 좋긴 하군요. 기대감을 증폭시켰던 유려한 배경과 깨끗하게 카툰렌더링된 그래픽들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학부 시절부터 non-photorealistic rendering‡에 관심이 많았던지라 일단 그래픽만으로도 만족입니다(대충 옆의 표지그림 비슷한 게임화면이 유지됩니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지만 – 원래 제목은 Trusty Bell ~ 쇼팽의 꿈 – 음악이 상당히 강조되어 있습니다. 음악 자체도 굉장히 훌륭합니다 :)

리뷰들이 "단선적인 스토리라인이 단점이다" 라는게 많긴했지만 게임 시스템 전반과 전투 시스템에는 호평도 많고 해서, 어서어서 플레이를 해야(…). 이번 주말도 짧겠네요(야).

전공 + 직업 때문인지, 전투 시스템이라거나 렌더링 쪽은 관심이 좀 더 가게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듯도 합니다. 사실 컴퓨터공학 전공자들은 게임하면서 "야 이거 ???써서 구현한거 같지 않냐?", "이거 ????하는 식으로 야매로 만들었겠지?" 하는 대화를 하게 되지만(…).

근데 정말 TV 카드 통해서 플레이하던 시절처럼 스크린 샷을 쉽게 남길 수 없는게 아쉽긴 하군요. 예쁜 화면이 참 많아서 -_-a. 그런 의미에서 뭔가 편하게 스크린샷을 뽑아낼 방법을 아시는 분은 댓글이나 트랙백을 좀;

ps. 전에 궁굼해 했었던 Xbox 360 지역 코드 문제는 개략적인 구분만 알아낸 상태. 아시아 코드의 경우 대부분 NTSC-J 기기인 한국발매판 Xbox 360에서 돌아가는 듯함. 그리고 월드 코드(한마디로 지역코드가 없는) 타이틀 들의 경우에도 돌아가는 듯함. 상세한 정보는 없고(…), 타이틀마다 루리웹이라거나를 뒤져봐야할 듯 -_-

*

† 플레이 아시아 발송 주소는 홍콩. rein은 서울. 소요된 시간은 주문부터 계산해서 23시간 30분. 항공 우편이 좀 불안해서 나머지 선택 가능한 옵션을 찾아본 것이 Fedex, UPS, EMS였는데 가장 느릴게 뻔한 EMS가 천원정도 비싸서 회사 바로 옆에 Kinkos가 있기도하고해서 Fedex를 이용. 꽤 빠르네요(…). 중간 기착지가 필리핀이었던 것은 좀 미스테리지만;

실제 사진과는 다른 형태로 그리는 것; 카툰 렌더링이나 붓으로 그린듯한 효과라거나 등등을 말하는 명칭. 일반적인 – 그러니까 최대한 실제 세계를 닮으려는 – 렌더링 방식은 photorealistic rendering 이라고 부름. rein의 학부 컴퓨터 그래픽스 수업 단기 연구 과제도 카툰 렌더링이었음(…).

Published by

rein

나는 ...

5 thoughts on “Game: Eternal Sonata 도착”

  1. Pingback: rein's worl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