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참 좁습니다

우선 훈련소에 있던 중의 일.

전문연구요원/산업기능요원/공익을 서로 다른 중대로 분리했기 때문에, 아는 사람이 없을 줄 알았습니다. 같은 학번의 동기들은 아직 훈련소 들어가는 날짜도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_-;; 그렇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본 결과 과 선배 세 분(그것도 바로 윗학번의 두 분, 세 학번 위의 한 분)을 만났습니다. 다른 분들도 출신학교가 거기서 거기서였는지는 몰라도 한 두 다리 건너면 아는 사람이 나오는 그런 판국이었습니다(………………)

 

오늘 회사에 출근해서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이번 달 발간된 것 – 2007년 11월 – 을 읽던 중에 있었던 일.

연재된 글을 보는데 얼마 전에 포스팅했던 문명 IV의 인용문들이 나오는 것입니다. 반가운 마음에 읽고있는데, 어디서 많이(…) 아주 많이 보던 블로그 주소 – 그러니까 여기 이 블로그 – 주소가 나오고, 어조가 익숙하다해서 저자를 물끄러미 찾아보는데 kaistizen.net의 최재훈님의 칼럼이었습니다 :) 그리고 다른 칼럼들을 읽다가, 한 칼럼에서 문체가 낯익어서 저자를 살펴보니 괴짜 프로그래머의 일상사~@@의 CodeWiz님의 글이었습니다.

 

나를 둘러싼 인간관계, 그리고 나에게 영향을 주는 사람들은 이렇게나 가까운 곳에 있었습니다 ~_~

Published by

rein

나는 ...

7 thoughts on “세상 참 좁습니다”

  1. 이번달 마소를 보고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
    재미있는 글들이 많이 보이는군요. (저와 같은 병특이시기도 하구요.)
    앞으로도 가끔(종종이라고 말씀드리고는 싶지만 자신이 없;; ) 찾아뵙겠습니다. (_ _)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