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머의 일상: 어떤 디스크 풀

커널 보안 취약점 때문에 회사에서 쓰는 VM들을 패치하고 있는데, 디스크 풀이 뜬다.

?!?!?!?!

디스크 풀은 다른 방식으로 감지하고 있어서 대체 뭘까 하고 고민하다가, 같이 일하는 수원님이 “inode 풀 아니냐” 라고 하시기에,

$ df -i 
Filesystem Inodes IUsed IFree IUse% Mounted on 
/dev/xvda1 524288 517380 6908 99% / 
none 127041 2 127039 1% /sys/fs/cgroup 
udev 125746 388 125358 1% /dev 
tmpfs 127041 318 126723 1% /run 
none 127041 1 127040 1% /run/lock 
none 127041 1 127040 1% /run/shm 
none 127041 2 127039 1% /run/user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뭐가 이렇게 inode를 다 쓰고 있나 했더니 신경 안 썼던 리눅스 헤더 패키지 (linux-headers-{version}, linux-headers-{version}-generic) 가 inode를 다 쓰고 있더란;

$ find /usr/src/linux-headers-3.13.0-76-generic/ /usr/src/linux-headers-3.13.0-76 | wc -l
24813

버전마다 25k 정도 쓰고 있는데, 총 inode가 520k; 근데 헤더 패키지가 20개 깔려있더라.
dpkg -P 로 몇 개 헤더 패키지를 지우고 나니 설치가 정상적으로 설치가 된다.

세 줄 요약:

  • 디스크 풀은 디스크 용량이 아니라 inode가 모자라서 날 수도 있다.
  • df -h 말고 df -i 도 보자.
  • 리눅스 헤더 패키지 싸우자 (…주기적으로 obosolete 패키지를 제거합시다 (…))

Published by

rein

나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