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웹에서 살아간다는 것

소위 IT 강국이라는 한국의 web웹 환경에서 살아간다는 것 (SW 개발이 가능한 곳이 게임회사 일부, 포탈 일부인 나라에서 저런 소리는 웃기지도 않지만)

…편하지도 않은 MS IE를 써야하고, ActiveX를 설치해야하고, 원치않는 flash UI에 괴로워해야하고, MS IE에서실행되는 페이지에 절망하는 것

원룸 방세를 내기위해 국민은행 페이지에 접속. …인증이 안되네? IE 7.0이라 이거지. 이러면 탭하나 써보겠다고 버젼 올린 의미가. 어서 openweb 쪽의 소송에서 승리해서 이런 ㅄ같은 은행 사이트가 개편되었으면 좋겠다.

yes24에 주문한 – God Delusion 원서가 싸더라 – 상품 페이지를 확인하러 들어갔다. 내일 배송된다고해서 오늘 주문한 물건들을 확인하려는 참. 일단 배송 페이지로는 간다. “오 나아졌나?” 이러고 있는데 주문 정보를 확인하려고 주문 번호를 클릭하는 순간 경직(…). 역시 IE 전용 스크립트로 떡칠한 yes24

자사 내지는 CP 수입으로 먹고사는 이동통신사들만큼은 아니지만 – 그래도 web 쪽은 통로라도 많잖아? – 한국의 web이란 것은 편리함 / 개방성 / 다양성과는 엄청나게 떨어진 어딘가에 있는 것 같다.

ps. 예를 들진 못했지만, 꼭 플래쉬로 해결해야하는 것도 아닌데 플래쉬로 UI를 짜야하냐 -_-;; 북미애들은 “한국에서 만든 홈페이지니 당연히 플래쉬 떡칠이지!” 이렇게 말하더라. (예전에 북미 블리자드 포럼에서 한국 블리자드 포럼을 비평(?)했다고 쓴 글 참조)

Published by

rein

나는 ...

7 thoughts on “한국의 웹에서 살아간다는 것”

  1. 왜 전부 플래쉬로 만드는 지 모르겠어요 -_-;; 이런 상황에서 인터넷 종량제를 주장했던 정통부도 우끼고 -_-

  2. 플래쉬를 쓰는 가장 큰 이유는…

    디자인적 감각이 뛰어나지만 프로그래밍은 잘 못하는 사람들이
    source code 없이! 클릭으로 image + html / script 태그보다
    보다 손쉽고 높은 수준의 UI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지.

    그리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MS OS 보급율을 가진 국가에서,
    적은 비용으로 쉽게 접속할수 있는 사이트를 만드는건 어찌 보면 당연하고,

    문득든 생각은 …
    진짜 일반인이 보기엔 FF를 쓰거나 iMac에서 Safari를 쓰는 사람들은…..

    왜. 편한 IE 놓고… 귀찮게 저런거 깔아서 쓸까.
    그리고는 왜 web사이트가 안보인다고 ㅈㄹ하나 라고 생각할지도…

  3. 문득 생각난 음모론….

    Flash를 많이 써야 H/W업글을 한다 -_-

    ㅅㅂ…
    P4 2.4C아직도 쓰고 있는데..
    와우 띠우고 (창모드 1024×768)

    플포띠우면 … 컴 미침 ㅡ.ㅡ
    BUT egloos 띠우면 그냥 띄워 볼만함..
    와우하며 이글루스 볼일이 없자너! ㅅㅂ

  4. Flash를 쓰는게 손쉬운건 맞는거 같은데 보다 높은 수준의 UI 이 인지는 모르겠어요. Flash 페이지들을 보면 거의 고정폭에다가 기본적인 forward/backward 네비게이션도 안되고.

    결정적으로 반응속도랑 초기 로딩 시간이란 점에서 완전히 -100. 매일 구글만 쓰다가 사전보러 네이버 들어가면 얼마나 속 터지는데요(…)

    lapiz/ 원래 3D게임하면서 영화 한 편 정도는 띄워줘야하는거 아닌가효(…)

  5. 음. 인터넷 뱅킹의 경우 웹브라우저가 아닌 별도 어플로 지원하기도 한다더군요.

  6. everclear / 그건 방향이 틀렸다고 생각해. 별도 어플로 하면 그 어플이 돌아가는 OS(지금 같은 식이면 버젼도 맞춰야겠지 -_-) + 플랫폼을 맞춰야하니까.

    웹으로 갔으면서 사실상 데스크탑 어플리케이션을 만드는 한국 은행들은 제정신이라고 봐주기가.

  7. 액티브엑스가 아닌것만으로도 감지덕지 (………삭제는 그나마 약간 더 편하니 + 플래쉬 도배를 안봐도 되어서 원격에서 편해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