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l-dual.jpg

회사에서 사용하는 모니터 구성 변경

오늘 오후까지는 회사에서 삼성 모니터 3대 (TN 23", 2048 by 1152 두 대; TN 17", 1280 by 1024 한 대) 구성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개발 머신에서 17" + 23"을 쓰고, 인터넷 연결된 머신에서 23"를 한 대 쓰는 구성으로 했다.

사실 이런 구성이 된 건 예전에 Dell UltraSharp U2407 을 얻어서 사용했는데, 이게 맛이 가면서 삼성 SyncMaster 2343BWX (TN 패널) 을 받게 되어서 임. 이거 하나랑 17” 두 개 쓰다가 17” 하나를 동일한 23”로 바꿔서 현재까지의 상태가 된 것.

프로그래머는 막눈이라고 – 적어도 일단 나는 – 그냥 저냥 쓸만한 모니터 같긴 한데, 이젠 눈이 나빠서인지 삼성 2343BWX가지곤 오래 집중하기가 힘들더라. 그런 의미에서 삼성 SyncMaster 2343 BWX 의 가장 큰(?) 단점: 도트 피치가 작다 – 사람에 따라선 선호할 수도 있음; 여기서는 VS 2010 전체 화면 모드로, 2048 by 1152 해상도에서 16pt 폰트를 쓰면 한 화면에 두 개의 에디터 창(80 column)을 볼 수 있음. 하지만 도트 피치 문제로 10pt~14pt 정도에선 집중하기 힘들더라; 두통이 찾아오는 지라(…).

게다가 해상도 가지고 계산해 보면 알겠지만 16:9 비율이다. 이것도 취향문제일진 모르겠지만, 에디터에서 위 아래 길이가 짧은 건 꽤나 불편하다. 그렇다고 이 크기의 모니터를 회전 시켜서 쓰는 것도 좀;;; (TN 패널 자른 방향 때문인지 세로로 쓰면 색 왜곡도 심하다)

그래서 새해 지름으로 – 그러니까 내 돈으로 – Dell UltraSharp U2412M (이하 U2412M)두 대를 질렀다. 이걸로 17" 한 대와 23" 한 대를 대체했음. 개발 머신 용 설정으로 이 두 대를 수평으로 이어서 쓰게 되었다. 대략 다음과 같은 구성:

dell-dual

해상도는 1920 by 1200으로 줄어들었지만, 폰트 크기는 15pt로 줄여서, 수직으로 더 많은 내용을 볼 수 있는 건 내 취향임. 폰트 크기를 줄여도 실제 글자 크기는 거의 동일하다. (도트 피치 0.249 vs. 0.270) 비슷한 이유로, 수평 해상도는 살짝 줄어들었지만 폰트 크기 역시 줄어서 수평 공간도 80 column 기준으로 오히려 약간 남게 바뀐다.[1]

게다가 이 모니터는 의자 위치에 따라 색이 바뀌진 않아…

그래서 Samsung SyncMaster 2343 BWX 랑 Dell U2412M을 비교한다면 난 전적으로 후자의 손을 들어주겠음 – 적어도 내가 프로그래머인 한은 말이다… 어떤 의미로 비교대상은 고가 모델인 Dell U2410 쪽인데, 집에서 쓰는 이 모델이랑 비교하자면 이렇다:

  • 입력 단자 수가 적다. DVI도 하나 뿐이고, VGA, DP 로 끝.
  • SD 카드 리더도 없고…
  • 설정 버튼도 훨씬 촌스럽고(…) 불편하다.
  • 색 재현 율이 다르다고 하지만 이건 내 능력 밖의 얘기라 (먼산)
  • 더 가볍다 (포장 기준으로 거의 3Kg 차이)

집에서 쓴다면 XBox360도 연결하고 쓴다거나 하고, 편의 기능 (DVI가 2개라거나; SD 카드 읽기라거나) 도 있어서 굳이 U2412M을 사진 않겠지만, 두 대 사서 구성할 생각이면 U2412M도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일단 가격이 절반임; 양쪽 다 IPS 패널임에도…)
물론 금전적인 여유가 있다면 U2410 두 대 구성도 가능하지만, 그 돈이면 그냥 U3011 사세요 (…). 얘는 HDMI도 2개임…

 

PS. 델 4:3 모니터인 UltraSharp 2007FP는 왜 이렇게 비싼가요? 36만이라니 이거면 U2412M 사고도 돈이 남는다고…

  1. 오른쪽 모니터에 떠 있는 에디터의 색상 테마는 solarized임. 흰색이 아니다 []

Published by

rein

나는 ...

8 thoughts on “회사에서 사용하는 모니터 구성 변경”

  1. 4:3 패널보다 16:9 or 16:10 패널이 수율이 좋고 더 많은 분야에서 찾아서 값이 싸다고 하더라. 그래서 씽크패드도 4:3을 버렸다고.. 애플이 4:3 패널을 유지하고 있는데 나름 고집+단가를
    높게 잦고 있는 듯

    1. 수율은 면적 반비례라 그건 아닌거 같은데요. 근데 수요가 가격을 끌어내린다는 쪽이 실로 적절하네요. 16:9 가 TV 해상도라 더 싸기도 하니까요. 반대로 2007FP는 2007년 모델을 아직 판다는거니 수요가 많진 않은듯 하네요.

  2. U3011이나 U2711도 만능은 아닌게, Dual-link DVI나 DP 연결을 해야 하는 부담이 있습니다. 저희 회사는 모두 맥북을 쓰다보니 듀얼모니터 구성이 어려워, 울며 겨자먹기로 MiniDP – DP로 U3011을 쓰는데, 하루에 서너번 깜빡거림이 있습니다. 양품 케이블 구하기가 어렵네요. 생산성도 24″ x 2 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것 같습니다. 축하드립니다 ^^

    1. 30″쓰려던 동료분도 맥미니 때문에 썬더볼트 지원 없으면 빡쎄다 그러더라고요. 디지털이라 케이블 문제는 별거 없다고 생각했는데 어제 연결할 때도 노이즈가껴서 식겁했지요. 패널이 아니라 케이블 불량이라 다행이었지만요;;

  3. U2412M 모니터 양쪽 흰색 색감이 다른거같은데 색조정을 따로 하신건가요?

    1. 음 양쪽 색감이 동일하게 나오진 않아요. U2410처럼 캘리브레이션 한다는 설명도 없고요.
      근데 양쪽이 크게 차이나 보이는건 왼쪽은 흰색인데, 오른쪽은 흰색이 아니라서 입니다 (…). 오른쪽 화면은 Solarized 테마로 흰색이 아니라 HTML 색 코드로 #fdf6e3; 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