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thoughts on “벌써 2년”

  1. 다시 한 번 감축드리나이다.
    말하지 않아도 오늘 아침에 ‘알아서’ 축하 인사를 한 사람은 착한 어린이지요, 그렇지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