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tion-portal.jpg

리뷰: Bastion

bastion-title

어제 Steam에서 구매한 (발매 일은 8/16)[1] 게임. 가벼운(?) 게임 플레이를 제공하는 아기자기한 2D 게임을 원하던 터라 주저 없이 구매. 19.99 (이하 USD)를 할인해서 14.99던가에 판매하더라.. 다만 OST 합본 팩을 안 산걸 조금 후회… OST를 따로 사니 추가로 $5쯤 추가로 들었다 Orz.

전형적인 2D, 쿼터 뷰, 핵&슬래시 장르라고나 할까…
게임 배경이 배경이니 좀 음울하긴 하지만 색조는 화사(?)한 편에 가깝다. 2D에서 좀 더 보여주기 쉬운 색감이랄까.

bastion-graphic

화면 중앙 왼쪽의 다리 난간이 좀 이상하게 보일 거다. 던전(?)에 들어가면 일부 지역만 보이고/이동가능하고, 특정 경로로 이동하면 화면에 타일들이 `떠오른다’. 저 다리 난간도 떠올라서 생기는 중(…). 적도 그렇게 생긴 화면에 턱 하고 나타나는 경우가 있어서 나름대로 긴장감 유지에 좋음.

정말 좋았던 부분은 음악 + 해설(?). 주요 등장 인물 중 한 명이 주인공의 행동을 서술하는 형식인데. 이게 음성으로 낮게 깔려 나옴. 일부 동작 – 예를 들어 새로 얻은 무기로 열심히 물건들을 부순다거나, 추락한다거나, … – 에 반응해서 그에 대한 설명을 하기도 한다. 시작하자마자 떨어지고 나서 나오는 해설에 잠시 멍해지더라(…).

 

bastion-mortar

무기가 다양하게 나오는데 – 망치, 바셰티, 창(할버드?), 활, 저격소총, 샷건, 박격포, …이건 뭐라 설명할 수 없는 로켓포(?), 화염방사기 등… – 이에 대한 업그레이드 재료 + 돈으로 이 무기에 추가 옵션을 달아서 게임 플레이가 꽤 변한다. 로켓포 최종 업그레이드 같은 경우 자동 추적(…)옵션이 달리기도. (무려 범위 무기에 궁극 무기라 한 방에 거의 다 잡는데…)

스크린 샷에서는 터렛에 맞아가며 박격포를 조준하는 장면. 무기마다 컨트롤이 확연히 다른 것도 재미요소. 활은 오래 겨냥하면 더 세게 나가고, 저격 소총은 오래 겨냥하면 더 정확히 나가고… 박격포는 더 오래 겨냥해야 멀리 나가고(…). 일부 근접 무기는 오래 누르면 던진다거나 하기도; 그리고 무기 마스터 던전도 존재한다. 각 무기에 맞는 특정 미션을 수행하면 수행 수준에 따라 보상을 달리 주는 곳(…).

사원이란 시스템으로 난이도를 조절하는 것도 괜찮았음. 사원에 특정 신상을 활성화하면 특정 조건의 몹이 특정 형태로 더 강해지거나 하는 게 생김 – 물론 돈과 경험치도 더 줍니다… 그래서 별도의 난이도 시스템이 외부에 preset으로 주어지는 게 아니라 유저가 알아서 잘(?) 하면 되는 구조… 요즘처럼 게임이 대중화 된 상태에선 난이도에 대해 호 불호가 극명하기 때문에 이건 꽤 괜찮은 선택으로 보인다.

 

bastion-portal

보너스: Steam 판매용 버전에만 있다는 깨알 같은 포탈 패러디. 특수 스킬을 고를 수 있는데 Gel Canister란 녀석이 있다(…). 이거에 대한 NPC들의 반응도 깨알 같다(…). 일단 `Who Knows Where’ 클리어 할 때 매우 편하다.

한 번 클리어한 던전에 또 진입할 수가 없는데, 대신 `Who Knows Where’라는 모드가 있다. 게임이 전체적으로 3종류의 던전 배경이 있는데 그 각각에 대해 몬스터의 웨이브가 k번 반복되는 그런 반복 던전. 돈은 여기서 모으면 됩니다. 어차피 스토리를 이해하기 위해선 꼭 한 번 씩은 가야 하니…

 

bastion-ville

마을은 왼쪽에 보이는 노란 아이콘 (검은 배경) 같은 상점(?)류가 총 6곳 있다. 처음엔 0곳이지만 스토리를 진행하다 보면 늘어나고, 각각이 지원하는 기능이 다름. 하지만 마을은 큰 의미가 없는 게임이라(…).

전체적으로 올해 나온 게임 중엔 가장 맘에 듬. 짧다는 것만 빼고(…). 시작해서 엔딩 볼 때 까지 실 플레이 시간은 5시간 미만?. 물론 두 번 엔딩 봐야 하고(…), 업적도 채워야 하니 그보다 더 걸리긴 함. 일단 가격도 그다지 비싸지 않으니 추천. 이 게임 분류가 인디긴 하지만 무려 HD 해상도도 지원하고 / 그래픽 / 사운드(!!) 모두 나무랄 곳이 없다.

 

PS. 여기서 잠시 스포일러 성 멘트 하나. 게임 엔딩 선택지가 commit or rollback이다. 이런 공돌이들 같으니(?).

  1. XBox Live Arcade를 통해서는 지난 달에 발매되긴 했다. []

Published by

rein

나는 ...

15 thoughts on “리뷰: Bastion”

  1. 저도 이거 하고 있는데, 플레이시간이 5시간밖에 안되나요?.. 제 컨이 구린가 보네요 ㅠㅠ

  2. 컨트롤 괜찮나요? 어제 데모판을 했는데 은근 이동속도가 느린거같아서..

    1. 으음; 전 느린지 잘 모르겠던데요.

      다만 PC 키보드로도 할 순 있지만 (첫 번째 엔딩은 그걸로…) XBox 컨트롤러가 있으면 그게 더 편합니다(두 번째 엔딩은 이걸로…).
      아무래도 WSAD에 바로 대응되는 이동보다 사선방향 이동이 많아놔서;;;

      1. 아 대각선 이동 때문에 그런 느낌을 받았던 거 같아요. 그거 빼곤 괜찮았으니 저도 한번 해봐야겠네요.

  3. 저 중간에 월드 맵 이동이 안되는데 왜그런거죠;; ㅜㅜ 월드맵에서 클릭이 안대는데;;;

  4. 리뷰잘봤습니다
    이번에 연말세일이라 저도 ost합본으로 구입했는데
    ost 어떻게 듣는건지 잘모르겠네요;;
    혹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저는 그걸 따로 구입해서 같을지 모르겠네요. 제 경우엔 디렉터리 하나에 mp3로 들어있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