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팀 세미나: NDC 2011 마영전 서버 세션 정리

이전에 여기에 올려 놓은 내용이지만, 팀 세미나 시간에 간략히 정리해서 짧게 얘기했던 슬라이드 정리.

이전 글을 다 보신 분은 굳이 읽지 않아도 됩니다. 밑의 링크는 HTML5 지원하는 웹 브라우져에서 봐야 함.

NDC2011 – 마비노기 영웅전 서버 관련 세션 정리

Beamer — LaTeX .sty 중 하나 — 로 처음 작성한 슬라이드. 예전에 타카하시 메서드로 발표한 적이 있긴 하지만, ‘준비’만 따지고 보면 이게 이제까지 써본 툴 중 제일 쉬웠던 듯.
MacOSX용 키노트가 쓰기 편한 툴이긴 하지만, 내 영혼은 아무래도 *nix 터미널에 묶여있는 듯 하다.

결과물 자체가 PDF로 나오기에 아예 다른 출력포맷 신경 안쓰고 작업할 수 있는 것도 좋음. 결과물도 그다지 크지 않고…
다만 한 줄씩 혹은 한 문단씩 나오게 하는 효과를 만들면 이게 k 개 페이지에 쪼개져서(…) 페이지가 생성된다는 점은 좀 별로다만;

하지만 회사 스타일 문서 써서 만들려면 이걸 못 쓴다는 건 좀 심각한 단점. 아니다 내가 beamer 테마 파일 만드는 법을 익히면 되나?-_-;; 이건 정말 야크 쉐이빙일거 같은데?

Published by

rein

나는 ...

8 thoughts on “이번 주 팀 세미나: NDC 2011 마영전 서버 세션 정리”

  1. 진리의 beamer!! 몇 년 전부터 슬라이드를 비머로 만드는데 이제 다른 걸로는 슬라이드를 못 만들겠어요.
    이미 되어 있는 걸 대강 수정하는 방향으로 가면 테마 파일은 생각보다 쉬울지도 몰라요.

    1. 오오 진리의 beamer 오오(…).

      이게 MS 파워포인트 테마라서 대략, 제목, 소제목, TOC, 일반적인 템플릿, 큰 그림 템플릿, 작은 그림 템플릿, 2 column 템플릿, … 이 다 있다. 이걸 Beamer 테마 하나로 합치지 못하지 않을까/
      일부는 그냥 페이지(beamer frame) 레이아웃만 따 놓는 수준으로 해야할 거 같은데;

    1. 음 노트 포함 / 비포함 등등 옵션으로 따로 만들 수 있긴하다.
      근데 내가 overlay 효과들 합치는 방법을 몰라서 — 불가능할 수도 있음. 이전 오버레이를 대체하는 걸 올릴 수도 있으니.

      여하튼 제일 큰 문제는 내가 있는 스튜디오의 테마를 변환하기 빡쎄다는거?(…)

  2. 저런 형식은 beamer로 만들 만 한데… 먼가 마음대로 배치해야 하는 슬라이드의 경우 학습 곡선이 너무 가팔라져서 ;; 대학원 초기에 beamer 열심히 쓰다, keynote + latexit으로 전향 했음. 솔직히 latexit도 머 같지만 ;;;

    1. 저도 대학원 다닐 때는 powerpnt + TeXpoint 던가하는 플러긴을 썼죠. 대학원에 맥 따위(…).

      근데 저는 하는 분야 자체가 뭔가 마음대로 배치해야하는 일이 적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후다닥 만들기엔 짱이었어요 크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