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을 보내며…

우리 가족 세 명 모두 건강하게 한 해를 보냈다. 물론 지금 몽땅 감기 걸린 상태긴 하지만(…) 이 정도는 건강한 걸로 치자!(…)

아들은 이런 빵씰빵씰하고 앉지도 못하던 젖먹이에서 (1월에 찍은 사진),

IMG_0939

"먹을 꺼 내놔!"라고 외치는 걸음마 뗀(…이젠 뜁니다) 상태로 발전. 이건 12월 24일 낮.

IMG_0548

 

이제 아들은 우리 나이로 3살 (만 15개월).

내년 이맘때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마무리 글 쓸 수 있으면 좋겠다.

Published by

rein

나는 ...

3 thoughts on “2010년을 보내며…”

  1. 아들 나이는 우리 나이로 세고 자기 나이는 만으로 세는 rein (2X세, 프로그래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