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나들이를 자주 가야 할 텐데…

요즘 아들이 외출하는 걸 정말 좋아하는 데, 동네 공원이라도 자주 가야 하는데, 저질 체력의 아빠가 주말에 뻗어있어서, 외출이라곤 동네 이마트 혹은 현대 백화점 다녀오는 게 전부라 좀 많이 미안함;;;

하지만 나는(…) 어디 다녀오면 다음 날 방 바닥과 매우 친숙하게 지내는 패턴이 반복되고 있어서 Orz. 근 한 달 동안 주말 나들이라고는, 지지난 주에 다녀온 어린이 대공원 뿐인 듯. 지난 주에 삼천포에 다녀오긴 했지만, 이건 결혼식 갔다 온 거고 Orz

게다가 근 몇 주간은 아들이랑 주말에도 잘 못 놀아주고 그래서 좀 가슴 아프다; 그래도 이번 주말은 많이 놀아준 거 같아서 약간은 안심하기로(정말?)

IMG_4360

코에_바람_든_아들.jpg

이런 저런 의미에서(…) 이번 주에는 나들이 삼아 부산 아쿠아리움에 다녀오기로… 과연 아들은 마트 어항에 있는 물고기들 정도로 아쿠아리움을 좋아하려나?

PS. 아들이 오늘 오후 정도부터, 이유는 모르겠지만(…), 안아 달라고 조르기 시작. 이제 걷기는 지겹다는 건가! 점점 더 줄어드는 나의 체력은 Orz

Published by

rein

나는 ...

2 thoughts on “가족 나들이를 자주 가야 할 텐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