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아직 이름은 못 정해서 태명대로 부르고 있지만 — 사실 아내는 볼이 통통하다고 “우리 만두”라고 부른다 — 귀여운 사내 아이가 태어났음.

실제로 태어난 날은 9월 23일 오전 9:59. 건강하게 태어났습니다. 다만 아내는 제왕절개수술을 받은지라 좀 아픕니다ㅠㅠ

baby, baby

깨어 있는 시간 보단 자는 시간이 많고,  일어나면 밥 달라고 보채는 아이지만 귀엽다는 사실엔 변함이 없습니다(…).

참고로 사진은 태어나서 두번째 날, 밥 달라고 보채는 모습.  아이가 모유를 잘 먹어서 참 착해요(???)
지금은 산후 조리원에서 무선 인터넷이 잡힌 기념으로 포스팅.

Default image
Jinuk Kim
SW Engineer / gamer / bookworm / atheist / feminist
Articles: 931

49 Comments

  1. RSS로 예전에 봤는데 이제서야 댓글 남기네요. 축하드립니다. rein님도 평균 대한민국 남성의 첫번째 아이 갖는 나이를 크게 앞당겼군요!

  2. 아들이 세상에 나온 지 벌써 200일!…

    갓 태어나서 응애응애 거리기만 하던 아들이, 어느새 벌써 200일째!(사실 이 글을 쓰는 현재 시간으론 201일째지만) 요즘은 잘 웃기도 하고 – 물론 잘 운다 – 장난치고 싶어하고, 굴러다니고(기어 다니진 못함), 잘 먹고 잘 자는 아들이다. 날 안 닮아서(…) 귀여운 게 장점! 근데 목 짧은 건 아빠 닮지 말아야 할 터인데 ㅠㅠ……

Leave a Reply to EZ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