時代遺憾

서태지의 노래 제목이기도 하고, 오후부터 싱숭생숭한 마음으로 계속 듣고있기도 하지만; 여튼 요 며칠 간 한 생각. 요약하자면 저 노래의 가사가 되어버릴 것 같지만; 덤으로 이 블로그의 일반적인 주제가 아닌 내용이기도 하다. 그렇지만 요 며칠 간 방문자가 갑자기 늘어서(…) 안 하고 있다가, 다시 줄어든 틈을 타서 쌓아놓은 소리를 좀 풀어보자.

이 나라가 “인구가 줄어든다”, “아이를 안 낳아서 큰 일이다” 라고 하지만 아이 낳는데 드는 비용이 너무 많다. 별로 법석 떤 것도 없는 우리 부부의 경우 대충 들어간 돈이,

  • 임신 검사 두 번에 대략 18만원. 첫번째는 애가 너무 작아서 안 보인다고 -_- 확진 받으려고 한 번 더 갔다
  • 2주~4주마다 받은 검사 각 2.8만정도씩 10+번.
  • 아이의 기형아 검사 3번인가? 각 10만원 정도씩 든듯
  • 산모 검사 2번인가 각 5만원 쯤 들었나 그럴듯. (혈액검사랑 X-Ray를 찍었던듯)
  • 임신 초기에 유산할 뻔하고 응급실 실려가서 낸 병원비: 대략 21만?

정도? 이러면 대충 백만원[1] . 여기에 출산 비용과 그 이후의 산후 조리 비용 같은건 1원도 안들어가있다. 내가 나이에 비하면 못 버는 건 아마 아닐테지만[2] 회사에서 의료비 지원해주는게 아니면 (저 위에서 3번째 항목 빼고는 전부 지원 받을 듯)) 꽤나 부담이 되지 않을까 싶다. 사실 이 이것도 3차 의료 기관도 아니고 그냥 일반 의료기관에서 진료 받아서 저 액수일텐데 -_-;   국가에서 지원해 준 비용은 20만원인가가 있다[3] .

물론 아기가 사용할 용품을 구입하는데 나간 비용은 작게 잡아서 저 2~3배 쯤 될 것 같은데 -_-;;

이런 상황인데, 소위 88만원 세대가, 의료보험이 축소된 미래의 세상에서 애를 낳으려고 — 그러니까 충분한 의료 지원을 받으면서 산모가 안전하도록 — 한다면, 그 의료비를 감당할 수는 있을까? 저 위에 써놓은 건 그나마 의료보험을 적용하고 내가 실제로 낸 액수란걸 참고해서 생각하면, 미래의 상황이 암울하면 암울했지 나아지진 않을 것 같다. 물론, 출산 비용에 대한 의료비 지원이 전향적으로 바뀐다면 안 그렇겠지만.

모님은 아이를 조산해서, 인큐베이터에 넣었는데, 일주일에 500만 원 정도가 소요된다고 한다. 이걸 회사 의료비 지원없이 버티는게 가능한가?[4] 8 개월 째에 조산한다고 쳐도 한 달 있으면 2천만원이다; 이거면 88만세대의 맞벌이 부부는 연봉을 합쳐야 낼 수 있는 수준이다.  ((물론 88만원 세대란 가정 자체가 좀 심한(?) 거일지도 모르겠지만. 과 동기들을 빼면 동갑내기 친구들의 취업률이 그다지 좋지 않다는걸 생각하면 아주 기괴한 가정은 아닐거라 생각한다)) 의료비를 당장 조달할 수 없어서 아이를 죽일 수도 없는 노릇이고;

아이를 낳기 위해 목돈을 마련해야하는 세대가 되면, “아이를 낳고”, “돈을 모아 주택 혹은 재화를 구입하고”, 하는 행위로 “소비를 늘리고”, “인구를 유지하는 것”이 가능할까? 한반도 대운하인지, 4대강 사업인가 뭔가 하면서 “턴 키라서 지방 건설업체에겐 돈이 안들어오네요”하고 징징대는 중앙 정부 vs. 지방 정부 놀음을 할 때가 아니라, 부부가 아이를 낳는다면 모든 종류의 비용을 국가가 대고, 양육비와 유아 교육비를 대주겠다고 선언하는게 “출산율 문제”와 “소비 진작”을 일부 해결하는 방법이 아닐까 싶다. 애 낳으려면 돈을 안 쓸 수는 없거든 -_-. 아이 1명당 2억씩 잡아도 21조원의 예산이면 매우 naive하게 계산해도 10만 명의 아이가 태어나도록 지원해 줄 수 있다. 그리고 당연히 이 돈은 한 꺼번에 나가는 것도 아니고 순차적으로 지출될테니,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은 수의 아이를 지원해줄 수 있을 것이다. 아마 이렇게 늘어난 인구는 향후에 국가를 부양하는데 도움을 줄테고, 이렇게 아이를 낳기 위해, 양육하기 위해 소요된 비용은 경제에 소비의 선순환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물론 이 정부가 그럴리는 없다고 믿어 의심치 않으니, 전망이 밝아보이질 않는 미래에 대해 딱히 더 할 말은 없고 단지 유감을 표할 뿐이다.

  1. 아마 내가 기억 못하는 비용도 있고, 일부 영양제 비용이랑 뭐랑 있을테니; 아직 결산(?)은 안 끝나서 총액내면 -_- 아마 저건 가볍게 초과할 듯 하다 []
  2. 사실 20대 후반치곤 적당히는(?) 벌고 있다고 생각하련다 []
  3. 그것도 한 번에 사용하는 액수에 제한이 있어서 나눠 써야한다. 진짜 이번에 의료비 나가는 거 보면서,  회사에 대한 충성도가 상승하는걸 느꼈다(…) []
  4. 민간 의료보험이 본인 이외에도 보장되는지는 난 모른다 []

Author: rein

나는 ...

12 thoughts on “時代遺憾”

  1. 학교 보험이 워낙 구려서.. 마누라 애 낳는데 들어간 비용이 1만불은 되네요. 보험비가 1년에 3천불에 출산/분만 비용이 대략 7천불. 그것도 보험이 없으면 애 낳는데 2.5만불 듭니다. 자연분만에 에피듀럴만 해도 그렇죠. 여기에 애를 낳고 정기 체크업가면 의사 10분 보고 270불씩 내야하지요. 이게 미국의 현실.. 물론 좋은 회사가서 의료 보험이 좋으면 애 낳는데 돈 거의 안 든다고 합니다만, 결국 그 돈은 누구라도 토해내야죠.

    출산한다고 48시간을 입원해 있었는데, 1인실이기는 했습니다만 청구서 보니까 병실료가 3천불이더라고요. 특급호텔에서 48시간 있어도 3천불 나오나요? 황당하죠. 여기서 보험이 80% 정도 커버해주고 나머지는 제가 내야 하는 구조.

    이런 예는 숱하게 있는데, 애가 태어나자마자 응급실에 한 5일 있었는데 5만불이 청구되었다는 이야기도 있고..

    문제는 우리나라 의협은 저런 미국의 현실이 좋다고 민간 보험 하자고 난리죠..

    1. 4대보험 내는 것 중에 유일하게 안 아까운게 의료보험인데 (반대로 국민 연금은 -_-; ) 이거 줄이자는 현실이 짜증나긴 많이 짜증나죠.

      미국처럼 이민자가 충분히 공급되지 않는 나라에서 따라갈 만한 모델은 미국이 아니라 유럽인거 같은데 정말 답답하기 짝이 없습니다.

  2. 동감입니다. 제 생각에도 정부는 출산을 장려하려는 진정성이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그저, 출산을 장려하려는 ‘척’만 하고 있다고만 생각드네요. 정말 돈 없는 사람은 아이를 낳지 말라는 사회가 되어가는게 안타깝습니다.

    1. 시민을 서민으로 만드는 정권에 뭘 바라겠습니까 만은; 정말로 진정성이라곤 찾아보기 힘든듯합니다.

  3. 그래서 난 결혼해도 DINK족 할 생각이다…. =ㅅ=
    20대 후반치고는 적당히 못버는 편이라… 배우자의 경제활동 공백은 버티기 힘들거 같아…

    1. 소위 고소득 전문직에 종사하거나, 로또라도 당첨되기 전엔 주택 구입 비용 때문에 누구라도 가난할듯 싶다.
      + 일자리 없는 사람의 비율은 …

  4. 또,, 집값 오르는것도 문제죠…
    집사신분들중,, 집값이 오른다고 좋아하시는분들 계신데… 좋아만 할 수 없는게,,
    나중에,, 자식들이 결혼해서 집마련 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 엄청난 부담을,, 자식들이 그대로 짊어져야 합니다,, 우리가 했던것 그대로요,,
    또 이사간다고 해도,, 오른 집값을 치뤄야 하니,, 그냥 그대로 입니다,, 한마디로,, 평생번돈을 집에 꼴아박는 꼴이 되는 것이죠,, 그렇다고 집값이 보험 역할을 하는것이냐,, 그것도 아닌듯 해요,,, 방빼서 메꾼다 한들,, 잠은 어디서 잘껏입니까,,
    저는 집값오르는거,, 별로 좋은거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차라리 싸지는게 좋다고 생각되네요,,

  5. 몸이 안좋아서 잠이 안오는 관계로 축하의 말을 전하러 왔건만… 내가 생각했던 포스팅이 아니네그려 ㅋ
    어쩃거나~ 주니어에게 축복이 있기를~
    난 로또나 사야겠다 킁.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