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잡담: 2009년 9월 11일

셜록홈즈 전집

Amazon Kindle 용으로 나온 셜록 홈즈 전집 (4대 장편과 단편집 모음)이 싸길래(USD 0.99) 질러놓고 읽고 있다.

가장 좋아하는 단편들 — 보헤미아 스캔들, 빈집 사건, 춤추는 인형, 빨강머리 클럽 — 을 일단 읽고나서 지금은 장편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4개의 서명[1] 을 2/3쯤 본 상태.
아래는 어제 모처럼의 휴식 시간을 맞이해서, 카페에서 읽던 중에 된장질한 흔적.

dancing_men

사실 사기 전에 가장 걱정되던 부분이 저 부분이었다. 개인적으로, 셜록 홈즈 거의 전 작품들 중에 그림이 의미있는건 사실 이거 한 편 뿐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 부분의 그림들이 무척이나 선명하게 그려져서 만족스러웠달까(…).

여튼 책장 공간 추가없이 셜록 홈즈 전집이 손에 들어온건 무척 만족 중.

리차드 도킨스의 신작들

이건 신작이라기보단 다른 글들을 모아서 편집을 맡은 책이지만,  The Oxford Book of Modern Science Writing 의 페이퍼백 판이 나온다. 지금 Unavailable 로 나오는 Kindle 판도 아마 새로 뜨지 않을까 싶다(사실 그러길 바라마지 않고 있다).

그리고 정말로 신작인, “The Greatest Show On Earth: The Evidence for Evolution” 이 9월 22일에 발매될 예정이다. 킨들 판이 같이 나와줄지는 모르겠지만 제발 나와줬으면하는 간절한 소망이 ㅠㅠ

  1. 여기엔 예전에도 인용했던 문장인 “How often have I said to you that when you have eliminated the impossible, whatever remains, however improbable, must be the truth?” 가 나온다. []

Author: rein

나는 ...

4 thoughts on “독서 잡담: 2009년 9월 11일”

  1. 으흐흐, 도킨스 아저씨의 신간이군요.
    전 원서로 읽긴 힘들거 같고 언능 번역되서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1. 으흐흐. 근데 “이기적 유전자” 번역을 생각해보면 사전 옆에 두고라도 원서를 보고 싶어지는게(…)

      물론 “눈먼 시계공” 같이 번역되면 좋겠지만요 :)

  2. 리차드 도킨스(Richard Dawkins)의 The Greatest Show on Earth는 종이 책이 나오던 날에 킨들판도 발매되었다. 조만간 다 읽고 리뷰를 쓸듯.

  3. Pingback: rein's worl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