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걸려온 Fax 때문에 떠오른 기억

출근한 시점(대략 오전 8:5x)부터 시작해서, 지금 이 순간까지 팀장형 전화기가 울리고 있다. 대략 3분(?)간격으로 규칙적으로 울린다;;;

원인: 누군가 외부에 보내야 할 팩스를 그냥 내선으로 보내고 있다

반 년에 한 번은 이런 일을 목격하게 되는 것 같은데, 건물에 처음 이사왔을 때엔 총무팀에서 사용법 공지를 잘 해줘서인지 이런 일 없었는데 뭔가 요즘은 Orz.

하지만 난 대학원 시절에 이보다 더 무서운(?) 일을 봤다.

연구실 프린터가 뭔가 주기적(…)으로 수상쩍은(?) 깨진 문자들을 잔뜩 달고 있는 뭔가를 뱉고 있던 것.

원인

  • 연구실 프린터는 네트웍 프린터였고, 서브넷에만 열려있는게 아니라 public IP를 달고 열려있다.
  • 다른 연구실 컴퓨터 중에 웜에 감염된 컴퓨터 k대가 웜을 전송(…)하고 있었다
  • 그 컴퓨터 들 중에 네트웍 프린터의 IP로 웜을 전송하는 애가 있었다

즉, 프린터가 웜(…)을 문자 그대로 출력하고 있었다 -_-;;

…이건 하루 종일(밤에도) 물리적인 문제를 일으켜서 참 골 때렸다. 그렇지만 저 전화벨 좀 어떻게 해줘 Orz

Default image
Jinuk Kim
SW Engineer / gamer / bookworm / atheist / feminist
Articles: 931

12 Comments

  1. 으악 Σ(゚д゚lll) 웜을 문자 그대로 ㅜㅜ

  2. 으악! 정말 놀랄만한 일이네요. 웜을 프린트하다니… ㅎㄷㄷ

  3. 요즘엔 그런 일 없음.

  4. 301동 소프트웨어 실험실에서 동일한 일이 일어나서 랜선을 잠시 뽑아놨던 기억이(…)

  5. 프린터를 통해 Instance(실체)화 되고 있는 웜…
    흠좀무…

  6. 오염된 종이는 격리된 곳에서 소각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