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2008 참관기

지난 금요일에 G☆ 2008에 갔다왔음.

잠실/삼성역<->KINTEX 셔틀을 타고 갔다왔는데, 잠실에서 사람을 왕창 태우고 와서 삼성역에서 못타는 경우도 생기는 “!@#$%”한 경우 -_-a KINTEX가 멀긴 하더라. 근데 정말 관람객을 끌여들이고 싶다면 비싸도 COEX에서 해야하는거 아니냐 -_-;;

대략 10시 좀 넘어서 출발해서 11~3시? 경까지 참관하고 저녁 먹고 서울로 돌아오니 6:30쯤되더라.

참가한 업체가 대형 업체 위주로 새면 입구부터 시작해서 대략 한빛, NC, Nexon, 한게임, 피망, … 이 있었던 듯 싶다.
다만 플레이 할만한 상태의 게임을 가장 많이 내놓은 곳은 넥슨 부스 였던 기분. 단순히 디스플레이나 이벤트(?) 위주로 흐르는 부스가 많다는 사실이 참 아쉬웠음. 안 그래도 관심가는 게임이 적은 마당에 최소한의 기회인 “게임 플레이” 마저 제한하면 뭐 어쩌자는건지 -_-;;

전체적으로 스피커 볼륨 — 특히 되도않는 경품 이벤트 한다고 — 이 무진장 커서 귀 아프다. 전반적인 방송/음원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함. 이건 관람은 둘째치고 귀 막고 다니는게 일임…

일단 NC 부스 들려서 아이온…은 하고있으니 통과하고, 러브비트는 줄이 너무 길어서 포기. 게임 성향 덕인지 여성분/여고생들이 꽤나 긴 줄을 이루고 있었음. 옆의 넥슨 부스에가서 카바티나 스토리를 줄서서 플레이하고, 허스키 익스프레스를 플레이 했음.

카바티나 스토리는 모종의 얘기를 들었던거랑 달라서 놀랬지만 -_-a, 뭐 메이플 스토리 3D화 같은 느낌으로 플레이. 다만 액션 or 액션 RPG 같은 느낌이었는데 회피가 없는 점은 감점. 전체적인 동작이 과장되서 알아보기 좋고, 튜토리얼에서 키 조작을 알려주는 점은 좋더라. 참고해야. + 나눠주는 인형의 이름이 참 재밌어서 후후후후[1] 

허스키 익스프레스는 “귀엽긴 한데, 뭐 어쩌라고” 의 느낌. 다만 클리어 상품으로 주는 허스키 모자가 귀여움(야)

 

전반적으로 느낀 아쉬움을 말하자면,

  • 왜 서비스 중인 게임이나(몬스터 헌터/러브비트), 베타 플레이가 가능한 게임을 내놓는가 (Aion, 프리우스)
  • 동영상만 틀어주는 센스는 뭐냐 (이런저런 많은 게임들)
  • 중소 부스는 그냥 겉치레냐 (뭔가 이것저것 있긴한데 플레이도 못해보고 부스에 있는 스태프들도 반응이 미적지근)
  • 너무 이벤트 위주로 흐른다. 게임을 플레이해볼 기회는?

정도. 귀 아픈건 앞에서 말했으니 넘어가자.

  1. 인형의 이름이 ‘탱이”였다. []

Published by

rein

나는 ...

7 thoughts on “G☆ 2008 참관기”

  1. 그러니까 제일 아쉬웠던 점이 다른 곳에서 플레이 불가능한 알파 수준의 플레이 가능 버전이 없었다는 거지? 아마도 다들 그렇게 하고 싶었겠지만, 일정 못 맞춘 거일듯.

    모사 다니시는 사람 앞에서 해도 되는 말일지는 모르겠다만 전혀 게임이 관심 없었는데 와우 확팩에 무지 끌리고 있음. 다른 사람 하듯이 플레이 안하고 적당히 즐기면서 하면 “렙업 하는 도중 + 갖 만렙 찍고 인던 돌아다니는” 과정은 정말 좋아하기 때문에 ;; 가능한 학교에서 안 올려고 맘 먹고 있음.

    근데 오늘 잠깐 접속했다가 파티 창에서 아이온 이야기 나왔었는데 나오자마자 ‘그거 오토 프로그램 있어서 좀’이란 이야기가 여기 저기서. 음 이것도 쓰면 안되는 이야기인가. 봐서 안 될 거 같으면 그냥 지우시길 :)

  2. kalstein / `탱’ 인형이 아니라 `탱이’인형입니다(…)

    수원 / 그렇죠. 플레이 가능한 데모가 아니면 그냥 웹에서 동영상 보고 말겠음. 베타면 그냥 베타 플레이하면 되는거고요 -_-a

    ps. 와우 확장팩은 저도 하고 있는데요 ㅋ

  3. JCE의 경우에는
    각 게임당 플레이 가능한 컴퓨터를 겨우
    5대만 놔두었더군요.
    그에 반해 한빛온의 워크라이는 거의 20대 가까이 들여놔서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컴퓨터 배치하는 게 어려운 일은 아닐진대..
    좀 많이좀 배치해 주면 안 되려나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