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Comments

  1. 중요하지요.
    사실 크리스찬이 아니더라도
    약간의 강제? 혹은 기댈수 있는 약속은 필요한거 같아요.

  2. 여친 생기셨음? ㅋ

  3. sylund / 꼭 그런것은 아니겠지만; 뭐랄까 종교적인 약속은 치사해서, 인간 대 인간의 약속이 더 좋단다(…)

    sikh / 흥

  4. 저도 커플이 되셨나 하는 생각을 했는데..

  5. stania / …

    근데 왜 네 웹사이트 주소는 website냐 -_-;;

  6. 허걱… 이 대사는… 기린이 왕을 선택하는 대사로군요.

    『御前を離れず、詔命に背かず、忠誠を誓うと、誓約申しあげる』
    가 원문이죠. 형식적인 번역을 하자면 “어전을 떠나지 않고, 어명을 어기지 않으며, 충성을 다할 것을 맹세드립니다.”가 됩니다.
    사실 이 앞의 대사
    『天命をもって主上にお迎えする』 (천명을 받들어 주상을 맞이합니다.)
    가 어떤 면에서는 더 감동적이죠. 시작을 알리니까… ^^

    “12국기”에서 이 대사는 (왕의 수 만큼?) 여러 번 나오는데, 제 경우에는 연나라의 경우가 너무너무 감동적이었습니다. 제길, 그런 각오를 가지고 지도자가 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아니, 있기나 할까?

    그런데, 앞에서 리플 달아주신 분들께서 착각(?)하시는 것처럼, 이 장면은 묘하게 프로포즈 혹은 결혼서약과 상당히 비슷한 분위기를 풍기는 것 같습니다. 한 번 허락하면 돌이킬 수 없고, 둘이 죽기 전까지 영원이 이어지는 관계. 특히 12국기 안에서 연애 얘기가 거의 없다보니 더더욱 이 장면은 강렬하게 느껴지는게 아닐까 합니다.

    그런데, 사실 생각해 보면 기린이 부복한채 저렇게 이야기 했는데, 왕 후보가 許す라고 답하지 않으면 매우 곤란한 상황이 됩니다. 그 멋진 장면이 약간 생각을 달리해 보면 코미디가 되어 버리죠.
    (http://comic4.2ch.net/test/read.cgi/asaloon/1074854822/173 )

    지나가다 옛날 생각이 확 나서 주절주절 떠들어 댔습니다. 죄송.

  7. 산오리 / 정확히 출처를 아시네요

    천명을 받들어 주상을 맞이합니다의 부분은 살짝 연관이 없는 것도 같아서 빼고(…), 그 뒤의 대사들을 인용했습니다.

    연왕 쇼류의 허락(?)장면은 저도 좋아합니다 :)

  8. … 흑 같은 생각 한이가 많거늘 저만 척살 ㅠㅠ

  9. 이게 바로 종합 선물 셋트

    다시봐도 멋진듯.

    http://soel.egloos.com/274214

  10. 바닷내음 / 반역의 대가는 크지

    lapiz / …

  11. 오오 타이호 오오

  12. 허락할게요 :)

  13. heil! rein!

  14. sikh / :)

    바닷내음 / 어느 산이 좋으냐

  15. 저는 산에 묻히긴 싫고 맛있는걸 먹고 싶은듯 ㅋ_ㅋ

  16. 바닷내음, rein// 당연히 봉산이지!

  17. 아니, 근데 정말 봉산에 오른 것이었단 말인가!

  18. 타이호, 타이호, 우리 타이호…

    언제였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아마도 4년 전이나 3년 전 사이에 일어났던 일이겠지. 남편의 별명이 도기린인 사실을 알게된 후 배를 잡고 웃으면서, 그럼 기린이시니 이제부터 타이호라고 불러드려야겠다고 했었다. 그리고 타이호는 자체만으로 존칭이기 때문에 뒤에 -님을 붙이지 않겠다는 이야기도 했었고.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니 그 호칭은 틀려 있었다. 그 때 도기린은 주인을 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주인 있는 기린에게만 붙는 존칭인 타이호를 붙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