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 건물 화재

이번 주에 신입 교육을 마치고 팀에 합류한 신입 사원의 환영회로 회사 근처에서 저녁 식사 + 가벼운 반주를 즐기고 있었는데, 가게 앞에서 사람들이 모여있고 웅성거리고 있길래 "뭔일이 생겼나" 하고 나가보니, 이게 왠걸 내가 있는 건물 옆의 옆 건물, 회사에서 사용 중인 다른 건물의 바로 옆 건물에서 불이 난 것이었다;

테하란로의 포스코 사거리 부근에 있는 화진 화장품 사옥에서 불이 난 것이었는데, 내가 목격한 6:30 분 경에는 3층~4층의 옆 벽면에만 불이 붙어있던 것 같은데, 소방차가 오는 동안의 10분도 안되는 시간에 최상층(아마 18층?)까지 불이 번졌다.

멀찍이서 하릴없이 지켜보기만 했는데, 소방차가 오는 동안 대략 두 건물 — 빌딩 2개 간격이니 꽤 큰 간격이다 — 옆 거리에 있는 사람들이 느끼기에도 뜨거운 불이었다. 돌…로 보이는 외장재가 녹아내리는게 상당히 끔찍했다. 소방관들이 도착하고 — 다만 일방통행로 치고도 비좁은 테헤란로 주변의 삼성동길들은 소방차가 들어오기엔 상당히 버거웠다. 모퉁이에서 꺾질 못하더구만… — 불이 꺼지기 시작하긴 했지만 불을 끄는 소방관 위로 깨진 유리창이 떨어져내리고 정말 위험해보였다.

뭐랄까, 왠 만큼 큰 건물이 불에 타는 것도 순간이구나라는 정도의 생각 밖에 안들었다. 무섭긴 무섭구나..

다시 회사로 들어가서 코드를 좀 보다 약 8시에 퇴근 할 때에도 여전히 뭔가 불 끄기 + 뒷처리를 하고 있었다.

거의 전층 — 아주 좁은 간격을 두고 옆 편에 있는 건물도 유리창이 깨져있었다 — 이 한 쪽 모퉁이 부분이 불에 타고, 벽면이 녹아내린 듯한 상태였는데 다친 사람이 없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본다.

Author: rein

나는 ...

6 thoughts on “옆 건물 화재”

  1. 나도 회사에서 봤는데.. 깜짝 놀랬음.
    멀리서 보기엔 너네 회사 같아서 유저의 테러였나 하는 생각을 잠깐..
    인명피해는 없었다 함.

  2. 가까운 곳에 근무하시고 계시는군요~ 직접 보진 못했지만 팀원들한테 불 났었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화진 화장품이었군요.

Leave a Reply